Now Reports

이타즈케 유적에서 배우는 벼농사의 시작

쿠오카시 하카타구의 아파트가 들어선 주택가에 녹음이 우거진 공원 같은 시설이 있습니다. 보통 공원처럼 보이지만 실은 이곳은 일본의 벼농사 문화를 알 수 있는 귀중한 유적입니다. 일본 지정 사적 이타즈케 유적으로 1950년에 조몬식 토기와 야요이식 토기가 함께 출토되면서 본격적인 발굴 작업이 시작되었습니다.

이타즈케 유적은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환호취락 중 하나로 V자형 이중 환호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다양한 토기와 석기가 출토되었고 취락 근처에는 쌀 등을 보관하기 위한 여러 개의 저장 구덩이와 유력자를 묻은 것으로 보이는 묘지 등도 발견되었습니다. 또 주변에는 정비된 논 터도 발견되었는데 이곳에서는 근처 강에서 용수로로 물을 끌어오거나 수로 중간에 보를 만드는 등 당시의 고도 토목기술도 엿볼 수 있습니다.

fn200 fukuoka topic

이타즈케 유적에서는 복원된 야요이 시대의 유적을 볼 수 있는데 그 아래에는 조몬 시대의 유적도 남아있다고 합니다. 즉 이타즈케 유적은 여러 시대에 걸친 복합 유적인 것입니다. 조몬 시대 말기에 벼농사가 시작되었음을 증명하는 흔적도 남아 있어 이타즈케 유적은 일본에서 가장 빨리 벼농사 문화가 전해진 유적 중 하나입니다.

현재 이타즈케 유적은 ‘이타즈케 유적 공원’으로 정비되어 야요이 시대의 집락과 논의 모습이 재현되어 있습니다. 출토품과 고대의 생활 양상을 전시한 ‘이타즈케 유적 야요이관’도 있어 유적에 대해 자세한 내용을 알아볼 수도 있습니다. 유적 내 논에서는 매년 봄과 가을에 ‘무라 축제’를 열어 전통적인 방법으로 모내기를 하고 벼를 수확합니다. 여름방학을 맞이한 아이들과 함께 살아있는 역사 공부를 하러 떠나보면 어떨까요?

Category
Art & Culture
Fukuoka Prefecture
Published: Jul 29, 2015 / Last Updated: May 30, 2019

ページトップに戻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