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 Reports

새로운 계절이 도래했음을 알리는 세츠분

오니와 소토, 후쿠와 우치(악귀는 물러가고, 복은 들어와라)’라 외치면서 콩을 뿌려 나쁜 기운을 쫓아내는 세츠분(節分). 2월 3일에 일본 각지에서 펼쳐지는 행사입니다. 하카타의 세츠분하면 유명한 것이 쿠시다 신사의 ‘하카타 세츠분’입니다. 일본에서 가장 큰 ‘오타후쿠 가면’이 설치되는데, 그 아래를 지나가면 복이 찾아오고 장사가 번창한다는 말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많은 참배객으로 북적이는 경내에서는 그 해의 띠에 해당되는 사람들이 콩을 뿌리는 행사가 열리며 도깨비 춤 등도 볼 수 있습니다.

fn170-fukuoka-topics

매년 2월은 하카타자에서 가부키가 상연되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쿠시다 신사의 세츠분 행사에는 2월에 상연될 가부키에 출연하는 배우들도 참가하는 등 떠들썩한 분위기입니다. 가부키 배우들은 하카타자와 쿠시다 신사를 이어주는 카와바타 상점가를 행진하며 세츠분을 맞이합니다. 쿠시다 신사의 세츠분 행사는 에도시대 말기 때부터 액운을 막아주는 축제로서 성대하게 치러졌다고 합니다.
쿠시다 신사에서 가까운 토쵸지절에서도 세츠분 행사가 열립니다. 본당 앞에는 특설무대가 설치되며 복을 가져다준다는 나나후쿠진과 오타후쿠가 등장해 힘껏 콩을 뿌립니다. 또, 이날은 1년에 단 3번만 공개하는 중요 문화재인 천수관음을 볼 수 있는 날이기도 합니다. 헤이안시대에 만들어진 관음상은 높이 87cm로 아담하지만, 그 모양새가 매우 훌륭합니다.
세츠분이라는 말은 본디 계절이 바뀌는 때인 입춘∙입하∙입추∙입동의 하루 전날을 가리키는 말이었습니다. 한자를 풀이해 보면 말 그대로 ‘계절을 나눈다’는 의미입니다. 계절이 바뀔 때에는 좋지 않은 기운이 발생한다고 믿었기에 그 기운을 쫓아내기 위해서 의식을 거행하게 되었습니다. 콩을 뿌리는 풍습은 헤이안시대에 중국에서 건너온 츠이나(追儺)라는 궁중의식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합니다. 세츠분은 시대와 함께 변화했고 에도시대 이후에는 입춘(매년 2월 4일경) 하루 전날을 가리키는 행사가 되었다고 합니다.

Category
Art & Culture
Fukuoka City
Published: Jan 30, 2013 / Last Updated: Jun 25, 2019

ページトップに戻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