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 Reports

아름다운 이키노마츠바라의 겐코보루이

쿠오카시 니시구에서 카라츠시로 가는 구 카라츠 가도를 따라 소나무숲이 펼쳐져 있습니다. 지역 주민들이 이키노마츠바라라고 부르는 이 소나무숲은 겐카이 국정공원 내에 있으며 예로부터 경승지로 유명했습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그 아름다움을 노래로 읊어왔습니다. 지금도 드라이브 코스로 인기가 있으며 도심에서 가까워 편리한 입지 덕택에 여름에는 해수욕을 하기 위해 이곳을 찾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후쿠오카 각지에는 진구 황후와 관계있는 전설이 다수 남아있는데 이키노마츠바라도 그 중 하나입니다. 진구 황후가 신라 원정 때 소나무 가지를 거꾸로 꽂으며 ‘내 바람이 이루어진다면 살 것이다’ 라는 말을 남겼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그 소나무가 무사히 살아났기에 이키노마츠바라라는 명칭으로 불리게 되었습니다.

fn211 fukuoka topic.jgp

소나무숲에서도 눈길을 끄는 것이 해안선을 따라 놓인 돌들입니다. 카마쿠라 시대 1274년에 몽고군의 습격에 대비해 하카타만 일대에 쌓은 방루를 복원한 것입니다. 이 일대는 1281년의 몽고군 습격 시의 격전지였습니다. 14만의 대군을 이끌고 들이닥친 몽고군과 이키노마츠바라에서 전투를 벌인 모습은 그림으로도 남아있습니다.

일본 각지의 해안선을 따라 볼 수 있는 소나무숲은 흰 모래와 푸른 소나무의 조합이 아름다운데요 자연적으로 생긴 것은 아닙니다. 바다에서 불어오는 바람과 모래 등으로부터 논과 밭을 지키기위해 옛사람들이 한 그루 한 그루 손으로 나무를 심고 소중히 길러온 것입니다. 해안선을 따라 난 소나무숲은 도시화가 진행되며 후쿠오카에서도 자취를 감추게 되었지만 그런 한편 하카타만의 소나무숲을 복원시키고자 나무 심기를 추진하는 단체도 있습니다. 소나무숲은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의 손으로 지키고 키워온 것입니다.

Originally published in Fukuoka Now Magazine (fn211, Jul. 2016)

Category
Art & Culture
Fukuoka Prefecture
Published: Jun 22, 2016 / Last Updated: Jun 4, 2019

ページトップに戻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