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 Reports

하카타 최초의 카페와 초콜릿 전문점

쿠오카에서 가장 오래된 찻집은 1934년에 개업한 ‘브라질레이로’입니다. 당시에는 나카스의 다리 근처의 2층짜리 하얀 건물이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끌었습니다. 히노 아시헤이, 하라다 타네오 등 큐슈의 많은 문학자가 즐겨 찾으며 문화 살롱의 역할을 다하기도 했습니다. 옛 건물은 철거되었고 지금은 하카타구 텐야마치로 이전해 영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브라질 상파울루주가 브라질 커피를 선전하려고 만든 것이 브라질레이로입니다. 오래된 사진과 포스터 등으로 장식되어 옛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공간에서 전통 클래식 블렌드 커피를 즐길 수 있습니다. 양식 메뉴도 맛있기로 유명한데 이곳에서만 판매하는 럭비공 모양의 커틀릿 등이 인기입니다.

커피와 잘 어울리는 디저트 하면 초콜릿이 떠오릅니다. 현재 브라질레이로가 있는 텐야마치는 하카타 최초의 초콜릿 전문점이 있던 지역이기도 합니다. 1942년에 문을 연 ‘초콜릿샵’이라는 정직한 이름의 가게로, 현재 본점은 개업 당시의 위치에서 그리 멀지 않은 츠나바마치에 있습니다. 후쿠오카 시내 몇 곳에도 매장이 있고 본고장 파리에는 초콜릿 부티크를 냈습니다.

창업자 사노 겐사쿠는 도쿄의 호텔에서 견습 요리사로 일하던 중 트러플초콜릿의 충격적인 맛에 감명받아 초콜릿 장인을 목표로 합니다. 제2차 세계대전 후 혼란스러운 시대였지만 제대로 된 초콜릿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끝에 전국적으로 유명해질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2대 사장이 그 뜻을 이어받아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초콜릿을 만들고 과자를 굽고 있습니다.

Category
Food & Drink
Fukuoka City
Hakata
Published: Oct 27, 2020 / Last Updated: Oct 27, 2020

ページトップに戻る